내년 상반기 '어르신 무상버스' 추진 ... 3만3천여 명 이용 예상
상태바
내년 상반기 '어르신 무상버스' 추진 ... 3만3천여 명 이용 예상
  • 김범수 기자
  • 승인 2020.11.30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협의 마치고 내년 상반기 추진…3만3천여 명 이용 예상
윤화섭 시장 “자유로운 이동권 보장으로 노년의 삶 건강하고 행복하게”
안산시, 수도권 최초 어르신 무상버스 지원 본궤도
윤화섭(왼쪽) 시장이 지난 11월2일 순환버스 신설과 어르신 무상교통 추진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안산시청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내년 상반기부터 수도권 최초로 65세 이상 교통약자 어르신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어르신 무상교통 지원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시는 65세 이상 어르신이 무료로 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무상교통 지원 사업에 대해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마치고 내년 상반기에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시는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 9월 복지부에 협의를 요청, 지난 18일 “노인 다수가 대중교통 수단으로 버스를 이용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특히, 저소득 노인의 경제적 부담 경감 및 이동권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

이에 따라 시는 수도권 지역에서는 최초로 만 65세 이상 교통약자 어르신을 대상으로 무상교통 지원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시는 사업추진에 앞서 시의회 및 관내 노인회 등과의 협의를 거쳐 의견수렴 및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부터 시작되는 사업은 우선 65세 이상 어르신 가운데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시행한 이후 단계적으로 확대하며, 매년 55억 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돼 3만3천여 명의 어르신이 혜택을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통해 어르신의 사회활동 기회가 확대돼 삶의 질을 향상하고, 친환경 버스 이용 증가로 교통량은 줄고 재래시장 및 상점가 등을 이용하는 어르신 증가로 골목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어르신의 자유로운 이동권 보장으로 노년층의 사회·문화·여가활동 지수를 높여 노년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누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시민공감정책을 다양하게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