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수인선 개통···안산구간 반지하 공법으로 완공
상태바
12일 수인선 개통···안산구간 반지하 공법으로 완공
  • 김범수 기자
  • 승인 2020.09.1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해철 국회의원, 10일 고색역 개통 행사 참가
전해철(오른쪽) 국회의원이 수인선 개통행사에 참여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맨 왼쪽은 백혜련 국회의원. 사진=전해철국회의원
전해철(오른쪽) 국회의원이 수인선 개통행사에 참여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맨 왼쪽은 백혜련 국회의원, 가운데 송옥주 화성시의회 의원. 사진=전해철국회의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상록갑)은 10일 수원시 고색역에서 개최된 수원~인천 복선전철 건설사업 개통식에 참석했다.

수인선 복선전철 사업은 수원~인천간 52.8km를 연결하는 노선으로 총 사업비가 2조74억원에 달하며, 오는 12일 안산 구간을 포함한 전 구역이 개통될 예정이다.

개통시 안산에서 수원까지 전철 이동시간이 현재 40분에서 약 20분으로 절반 이상 단축되며, 수원을 거쳐 서울(왕십리)까지도 환승 없이 한 번에 갈 수 있다.

전해철 의원은 “그간 주민 정책설명회, 관계부처 협의 등 지속적으로 사업을 점검하고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노력해 온 만큼, 사리역을 포함한 수인선 전체구간이 개통하게 된 것에 보람을 느낀다”며 “수인선 개통이 안산시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은 물론 지역 경제발전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수인선은 오랜 기간 지역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으나 수원 구간 사업비 부담문제로 공사가 중단되는 등 실제 개통에 이르기까지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 과정에서 전해철 의원 등 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수원 구간 공사가 재개되어 오는 12일 개통을 앞두고 있다.

수인선 안산 구간의 경우 최초 반지하화 공법이 검토되며 도시의 동서 단절, 소음과 분진 피해 우려 등이 제기됐는데, 주민 서명을 받는 등의 노력을 통해 안산시 일부 도심구간을 지하화하는 최종방침을 이끌어낸 결과 상부공간이 주민들을 위한 어울림공원으로 조성되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최근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관계 국회의원, 철도 시설공단 관계자를 비롯한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커팅 행사 등이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