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태풍, 강풍 무서워...시, 태풍 ‘링링’ 대비 긴급대책회의
상태바
이번 태풍, 강풍 무서워...시, 태풍 ‘링링’ 대비 긴급대책회의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9.09.0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 태풍 _링링_ 대비 긴급대책회의 개최
안산시, 태풍 _링링_ 대비 긴급대책회의 개최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과 관련해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태풍이 우리시 인근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직·간접적으로 미칠 영향에 대해 재해대책부서별 대처사항과 향후계획 등을 점검했다고 6일 밝혔다.

천리안위성 2A호 6일 오후 3시 16분 관측
태풍 링링 예상 이동경로

전날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열린 회의에서는 이번 태풍으로 강풍과 강우에 따른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인명피해 제로화를 최우선 목표로 설정하고 ▲대형 공사장·급경사지·산사태취약지구·인명피해우려지역 등 재해취약지구 사전점검 및 통제 ▲교통안전 시설물 점검 ▲선박 등 결박조치 및 항만 시설 예찰 ▲단계별 비상근무체제 등 부서별 태풍 사전대비 상황 등을 점검했다.

시는 앞서 태풍 북상과 관련해 급경사지 32개소, 소규모 공공시설 40개소, 인명피해 우려지역 2개소, 침수우려 취약도로 4개소 등 모두 78개소의 재해취약지에 대해 지난 3일까지 예찰 및 사전점검을 마쳤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재산피해 최소화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시민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다”며 “단 한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각 부서에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