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공공택지 사업, 제2의 발전 기회” 될 수 있다
상태바
市 “공공택지 사업, 제2의 발전 기회” 될 수 있다
  • 김태창 기자
  • 승인 2019.05.13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10년 공공주택 공급 전무·인구 유출 심화..‘해결안’
윤화섭 시장, 김철민 국회의원과 함께 기자회견 열어

윤화섭 시장과 김철민 국회의원은 8일 오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차원으로 추진되는 공공택지 사업을 시세 확장을 위한 제2의 발전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시장은 “최근 시는 안산스마트허브의 생산성 약화, 인근 개발지역으로의 인구 유출 등으로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다”면서 “10년 동안 공공주택 공급이 전무한 실정으로 청년, 신혼부부, 고령층, 저소득층을 위한 공공주택 공급이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윤 시장은 또 “현재 안산시에서 진행 중인 공동주택 재건축사업과 공급계획 시기가 중복되지 않도록 노력 하겠다”며 “새롭게 조성되는 공공주택 공급 계획을 장기적인 방향으로 검토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철민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장상지구 신규택지 조성 필요성과 그에 따른 안산발전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김 의원은 “장상지구 신규택지 조성은 감소하는 안산시 인구가 증가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안산 동북부 주거환경이 대폭 개선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고 밝혔다. 또한 “안산은 서울외곽순환도로, 광명~서울 고속도로, 강남 순환고속도로가 인접해 교통인프라가 매우 우수한 지역으로 2기 신도시와는 달리 신도시 조성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국토교통부는 7일 수도권 지역 3기 신도시를 발표하면서 안산 장상지구와 신길2지구에 각각 1만3천, 7천 가구 규모의 중규모 공공택지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221만㎡ 규모의 장상지구에는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신안산선(안산~여의도) 성포역~목감역 노선 선형을 변경해 지하철역과 광장을 추가로 신설하기로 했다.

인근을 지나는 광명~서울고속도로의 나들목(IC)과 진입도로도 신설하며, 사업구역에 편입되는 도로를 왕복 4차선으로 확장하는 한편, 국도42호 연결지점 교차로 3곳을 입체화하는 등 교통망을 확충하기로 했다.

전철 4호선 신길온천역 일대 75만㎡ 규모로 조성되기로 한 신길2지구는 청년·신혼부부를 주 공급대상으로, 청년희망타운을 목표로 추진된다. 아울러 축구장 25개 면적보다 넓은 18만㎡ 규모의 공원이 들어서며, 안산시계와 인접해 진행 중인 ‘시흥 거모공공택지 사업’과 연계해 철도·도로 등 광역교통망을 확충할 방침이다.

장상지구와 신길2지구에는 각각 신안산선, 전철 4호선 역세권이 형성돼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상업·업무 등을 갖춘 자족도시로 거듭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