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사 스포츠
“나도 커서 축구선수 될래요” 꿈 머금은 아이들함박웃음, 평강의 집 아이들, 경기 전 선수 에스코트
함박웃움, 평강의 집 아이들이 선수 에스코트를 마치고 안산 그리너스 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티비에서나 보던 축구선수의 손을 잡고 푸른 그라운드로 향한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안겨 준 소중한 행사가 열렸다.

지난달 31일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K리그2 안산 그리너스와 안양과의 경기에 앞서 아동복지시설인 함박웃음, 평강의 집 아이들이 양 팀 선수들의 손을 잡고 입장하는 에스코트 행사를 진행했다.

아이들은 선수들과 함께 입장해 국민의례를 운동장에서 함께 했으며, 이후 관중석에서 경기를 관람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제일로타리클럽과 함께 한 이번 행사에서 아이들은 선수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경기가 끝날 때까지 자리를 떠나지 않았다.

이날 행사를 함께 한 제일로타리클럽 관계자는 “평소 아이들이 쉽게 접하지 못한 스포츠 관람과 선수들과의 만남을 주선하게 되어 매우 보람을 느낀다”면서 “앞으로도 더 사회에 봉사하고 따뜻함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태호 기자  kaz@ansantimes.co.kr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