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시의회
자유한국당, 여성-청년경선 가산점 대폭 확대… 전략공천까지도여성.청년에게 20% 가점...최고 30%까지 가점 부여

여론조사 투표결과 반영비율 국민대 책임당원 5:5로 조정

홍준표 대표 “외부 망명가 아닌 당에 헌신한 공천할 터”

제8대 시의원이 의정활동 공간으로 활용하게 될 안산시의회 전경이다.

 

자유한국당이 6월 지방선거 경선에 여성과 청년 후보에게 가산점을 부여하고, 전략공천의 폭도 확대키로 했다.

한국당은 여성과 청년(만 45세 미만)정치신인이 경선에 참여할 경우 가산점을 부여키로 했다. 여성 및 쳥년 후보에게 부여되는 경선 참여 가산점은 본인이 얻은 득표수의 20%를 부여하고, 여성이자 청년인 후보는 최고 30%까지 가산점을 준다.

경선이 실시될 경우 해당 지역 책임당원 모두에게 투표권이 부여된다.

또 경선 비율과 관련해 국민 여론조사와 책임당원 투표결과 반영 비율을 현행 7:3에서 5:5로 조정했다.

선거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적절하다고 판단되는 지역’을 우선추천지역으로 선정하도록 했다. 이는 전략공천의 폭을 확대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광역 및 기초단체장 후보는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우선추천지역을 선정하도록 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특히 “6·13 지방선거에서 외부 명망가가 아닌 당에 헌신한 사람 위주로 공천하겠다. 비례대표도 마찬가지다”며 “전직 고관 등 명망가 위주로 국회의원을 만드니 당이 어려울 때 자기 보신만 한다. 외부에서 만들어진 사람을 데려오는 것은 극히 제한적으로 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태창 기자  ktc@ansantimes.co.kr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