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김철민 국회의원, 국내 마리나산업 육성전략 모색일자리 창출.연안지역 경제활성화.해양레저관광의 대중화
국회 마리나산업 대토론회를 마치고 주요 참석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6일 국회에서 국내 마리나 산업의 성장·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정책토론회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안산 상록을)은 이날 오후 3시부터 국회의사당 본관 3층 회의실에서 재)대한마리나산업진흥회가 주관하고, 해양수산부와 사)한국사회적기업학회, 주)한국종합경제연구원, 재)한국자치경제연구원 등이 후원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국내 마리나 산업 성장발전을 위한 정책토론회‘에 150여명의 국내 마리나산업 전문가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토론회에는 농림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국회의원, 해양수산부 관계자, 해양대학교 이재형 교수, 아라 MS 대표인 김재관 박사, 서울해양교육원장인 최경아 박사 등 정·관·학·기업의 대표와 마리나 업계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이 자리에서 토론회 주최자인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은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고 우수한 해양자원과 선박제작기술을 가진 우리나라는 마리나산업을 통해 해양강국으로 발 돋움할 가능성이 크며, 오늘 이 자리가 대한민국 마리나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기술선진화를 이루는데 기여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토론회 주관단체인 재)대한마리나산업진흥회 황경희 이사장께서는 ‘이번 대토론회를 통해 마리나산업의 주요 이슈와 전망, 문제점 등에 대해 깊이 있는 정보와 대화를 나누고 마리나 산업계가 직면하고 있는 어려움을 헤쳐 나갈수 있는 경영전략 및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토론회를 주최한 김철민 의원은 “시의 적절한 시점에 국회에서 마리나 산업 성장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대토론회가 개최되어 대단히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주요 해양강국들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하여 기술선진화, 고용창출, 정책문제의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마리나 산업에 주목하고 있다. 마리나산업은 레저용 선박 제조 및 수리, 해양레저 인프라 구축 및 관리, 관광서비스, 교육, 금융, IT분야까지 총망라하는 종합산업으로써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미래 신성장 산업이다. 앞으로 국내 마리나 산업의 성장과 육성을 위해 정부와 국회가 협의해서 정책적, 예산적, 제도적, 법률적 개선과 지원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춘식 기자 jcsar@ansantimes.co.kr

전춘식 기자  jcsar1@iansan.net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