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도시公 공무직 직원, 지인에게 화랑오토캠핑장 예약권 빼돌려…공사 "감사중“
상태바
[단독] 도시公 공무직 직원, 지인에게 화랑오토캠핑장 예약권 빼돌려…공사 "감사중“
  • 오만학 기자
  • 승인 2021.07.12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씨 ”거절할 수 없는 지인 부탁으로 제공…감사 결과 달게 받을 것“
서영삼 사장 ”공익시설 부정예약, 시민권익 침해하는 중대 행위“
화랑오토캠핑장 야경. 사진=안산도시공사 제공
화랑오토캠핑장 야경. 사진=안산도시공사 제공

 

안산도시공사 소속 공무직 직원이 안산 화랑오토캠핑장 예약권을 지인들에게 부정으로 빼돌린 혐의가 나와 공사가 자체감사에 들어갔다.

안산도시공사는 지난 7일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꾸준히 예약이 조기 마감되는 화랑오토캠핑장의 높은 인기를 악용해 일부직원들이 미리 예약분을 빼놓는 등의 수법으로 특정인에게 부당하게 이를 제공했을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집중 감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안산타임스의 취재 결과 해당 의혹 등으로 감사를 받는 직원은 도시공사 소속 공무직 직원 A씨인 것으로 밝혀졌다. 화랑오토캠핑장 관리 업무 등을 담당하는 A씨는 안산도시공사의 화랑오토캠핌장 당일 현장예약 시스템을 이용해 오토캠핑장 예약분을 미리 뼤놓은 이후 지인들에게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최근 본지 취재진과 단독으로 만난 자리에서 ”거절할 수 없는,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지인 등의 부탁을 받고, 몇 번 현장 예약분 일부를 빼놔 지인 등에게 제공한 사실이 있다“고 인정했다.

현재 A씨는 기존 화랑오토캠핑장 관리 담당 부서에서 종량제 배속 부서로 인사이동이 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A씨는 화랑오토캠핑장 예약분을 지인들에게 공짜로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적극 부인했다.

A씨는 ”내 가족이 들어오는 것도 아닌데 무슨 이유로 무료로 캠핑장 예약권을 제공하겠느냐“라며 ”(그 분들이)돈을 내지 않았다면 오히려 그 근거가 남지 않아 해당 의혹이 드러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면서 ”감사 결과 징계가 결정되면 달게 받을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화랑오토캠핑장은 현재 시민들의 공정하고 원활한 예약을 위해 예약업무 전반을 예약전문업체인 인터파크에 위탁해 운영해오고 있다. 이 때문에 공사측은 캠핑장의 부정이용 여지가 많지 않지만, 청렴경영 구현의 차원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밀하게 들여다본다는 계획이다.

서영삼 안산도시공사 사장은 “직원에 의한 공익시설의 부정예약행위는 시민들에게 박탈감을 주는 것은 물론 시민권익을 침해하는 중대 행위다”라며 “이 같은 일탈행위가 사실로 드러나면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해 발본색원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