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문화재단, <공원춘효도> 귀환 기념행사 열어
상태바
안산문화재단, <공원춘효도> 귀환 기념행사 열어
  • 안산타임스
  • 승인 2020.10.29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시험장 모습을 담은 김홍도 작품으로는 유일
안산시 예술인·단체 참여로 귀환 의미 더욱 살려
'공원춘효도' 귀환 기념행사 열어
'공원춘효도' 귀환 기념행사 열어

안산문화재단(대표이사 김미화)이 68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 단원 김홍도의 그림‘공원춘효도’의 귀환을 기념하는 행사를 10월 27일 단원미술관에서 열었다. 공원춘효도(貢院春曉圖, 봄날 새벽의 과거시험장)는 김홍도가 30대에 그린 것으로 추정되며 과거 시험장을 그린 작품으로는 유일하다.

공원춘효도는 한국전쟁 와중에 한 미군이 구매해 본국으로 가져갔으나 안산시가 적극 나서 10월 23일 옥션 경매에서 4억 9천만 원에 낙찰받아 소장하게 되었다. 이 과정에서 고미술품 전문가인 정병모 경주대 교수, 사랑의종신기부운동본부, 안산예총 등의 도움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행사는 안산의 예술인들과 예술단체 소속 회원들이 주축이 되어 프로그램에 참여해 공원춘효도 귀환의 의미를 더욱 깊게 했다. 작품 속 과거시험장 모습 재현에는 안산문화재단의 예술교육 프로그램에 참여중인 극단인 ‘고등어’와 전문예술극단‘마블러스모션’이 참여했다. 작품소개는 국악인 최용석이, 귀향의례는 윤명화 무용단이 맡았다. 이밖에도 ‘안산시 행복예절관’이 의례복을 제공해 더욱 실감 있는 행사가 되도록 도왔다.

그동안의 귀환 과정을 소개한 윤화섭 안산시장은 “그동안 많은 분들이 공원춘효도를 국내로 다시 들여오기 위해 노력해 준 것에 감사하다”고 전하고 “앞으로도 안산시가 단원 김홍도의 작품을 더욱 많이 소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관계자 및 시민 50여 명 정도로 참여 인원을 제한하고, 대신 안산시 유튜브 채널 실시간 중계로 많은 시민이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안산시는 ▲사슴과 동자 ▲화조도 ▲임수간운도 ▲대관령 ▲신광사 가는길 ▲여동빈도 등 단원의 그림은 물론 아들 김양기, 스승 강세황 등 고미술품 진본 23점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