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지동, 소나기 공유박스 설치·운영
상태바
초지동, 소나기 공유박스 설치·운영
  • 최은경 기자
  • 승인 2020.09.25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통과 나눔의 기쁨을 함께 느껴요”
초지동, 소나기 공유박스 설치·운영
초지동, 소나기 공유박스 설치·운영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초지일관 초지사랑(대표 이인수)’은 초지동 행정복지센터 1층에 공유박스를 설치해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공유박스는 2020년 안산시 공동체 회복프로그램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소나기(소통과 나눔의 기쁨)’ 사업의 일환으로, 가정에서 더 이상 쓰지 않는 물건을 쉽게 기부하고 나눔이 주는 기쁨을 경험함으로써 마을 내 공유문화 확산을 위해 설치했다.

공유박스에는 책, 가전제품, 작아진 옷이나 신발, 장난감, 공구 등 재사용이 가능한 물건을 넣어 놓을 수 있고, 이 물건을 필요로 하는 주민 누구나 자유롭게 가져갈 수 있다. 단, 낡거나 고장으로 사용이 어려운 물건, 인화물질 등 변질되기 쉽거나 위험한 물건은 넣을 수 없다.

이인수 초지일관 초지사랑 대표는 “공유박스를 통해 나에게 필요 없는 물건을 다른 사람들과 나눔으로써 물건의 재사용과 물건의 가치를 재발견하게 된 것 같다.”며 “물건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나눌 수 있는 온정이 가득한 초지동을 만드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경숙 초지동장은 “코로나로 비대면으로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공유박스가 설치되었으니 많은 주민이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기부해, 필요한 주민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자원의 선순환 운동에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기부 받은 물건은 깨끗이 소독해 필요하신 분들이 가져가실 때까지 물품에 대한 방역 등 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