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안전 가치 진상규명·재발방지 대책 마련해야”
상태바
“생명·안전 가치 진상규명·재발방지 대책 마련해야”
  • 김범수 기자
  • 승인 2020.07.27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민단체 ‘유치원 집단식중독 기자회견’ 개최

안산시민사회연대·안산민중공동행동·4·16안산시민연대는 14일 안산시청 맞은편 광장에서 유치원 집단식중독 사고와 관련해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주최 측은 ‘식중독 사고 발생한 지 한 달이 지났는데 여전히 사고 원인 규명이 안 되고 있는 상황에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구조적인 문제를 짚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홍연아 진보당 안산시위원회 위원장은 “해당 원의 원아와 부모들이 유치원 폐쇄에 따른 지원을 받지 못한 채 각자 알아서 대처해야 했으며, 식품위생법에 의한 지자체 점검도 형식적이었다”며 “성장기 아동이 식중독에 취약하다며 만든 학교급식법에 유치원이 그동안 제외돼 있었던 것”에 대해 국회의원들을 질타했다.

또한 급식종사 노동자들이 1인당 140명을 책임지는 구조를 지적하며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권리도 보장하는 논의가 본격화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4·16안산시민연대 윤기종 상임대표는 “세월호 참사 이후 생명과 안전을 더 강조했는데 대규모 안전사고에 절망감을 느낀다”며 “우리 사회의 지나친 물신주의와 경쟁구조가 만든 비극이며, 세월호 참사의 교훈을 찾지 못하고 여전히 생명과 안전에 소홀한 우리 사회의 민낯”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관계 당국의 철저한 조사와 수사로 진상을 밝히고,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법과 제도를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참여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수사기관에 원인 규명위한 철저한 수사와 엄중 처벌 △정부의 제대로 된 학교급식법 시행령·시행규칙 마련과 적용시기 앞당기는 방안 강구 △노동자·이용자의 안전 급식 위한 적정 배치기준 마련 및 예산 확보 △안산시의 집단급식 관리감독 강화, 긴급돌봄 지원시스템 마련 등을 요구했다.

한편, 안산지역 시민사회는 수사과정을 예의주시하면서 관련법 개정 등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한 활동들을 펼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