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인 예비후보 “주류, 음식···통제 못해” 사과
상태바
고영인 예비후보 “주류, 음식···통제 못해” 사과
  • 안산타임스
  • 승인 2020.03.2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 ‘술판’ 논란···적극 해명 나서
고영인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단원갑 고영인 예비후보가 지난 20일 경선 승리 자리에 주류와 안주가 놓여 있었던 것과 마스크 미착용 등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하고 나섰다.

고 예비후보는 24일 ‘해명문’을 통해 “모 언론에 ‘선거사무소에서 술판을 벌였다. 음식제공은 선거법소지가 있고, 코로나 정국에 마스크도 안쓴 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현하지 않았다’는 기사가 나왔다”며 “이에 대해 본인이나 캠프는 이유야 어쨌든 코로나 정국에 간단한 주류가 곁들여진 모임이 있었고, 비록 지지자들이 자발적으로 이뤄졌다 하더라도 그런 상황을 적절히 통제하지 못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언론에 나온 ‘술판’이나 미래통합당이 말한 ‘축하잔치’가 아니었고 ‘경선 결과를 듣기 위한 자리’였다”며 “오후 10시 20분께 (경선 결과가) 발표되리라 예상하고 있었는데, 오후 9시께부터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고, 이후 기다리는 동안 출출하다며 지지자 중 몇 명이 통닭, 족발 등을 시켰고 주류를 사온 사람들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과를 듣기위해 오후 10시께 그 장소로 갔고 음식들이 나눠지고 있었으며, 곧 발표될 결과에 집중하다보니 이러한 주류가 포함된 음식나누기에 대한 적절한 제어를 할 겨를이 없었다”며 “이 날은 발표를 기다리며 술이 포함되기는 했지만 간단하게 음식을 나누는 자리였고, 발표가 난 이후에는 상당수가 돌아가고 소수만이 남았다는 점에서 요란하고 부정적인 의미의 술판이나 축하잔치를 위한 자리는 아니었음을 밝힌다”고 해명했다.

또한 선거법 관련해 캠프 제공이 아닌 지지자들이 자발적으로 사온 것에 대해 증거를 선관위에 제출했으며, 마스크 착용은 주머니에 넣었거나 턱밑으로 내린 상태였다고 부연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영인 예비후보는 “총 책임자로 반성하고 국민들께는 사과드린다. 그러나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왜곡, 과장하는 세력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영인 예비후보측은 경쟁자였던 김현 예비후보가 제기했던 재심청구 등에 대해서는 이미 당에 소명자료를 제출한 상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