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한양대 ‘ERICA캠퍼스 부지에 종합병원 건립’ MOU
상태바
안산시·한양대 ‘ERICA캠퍼스 부지에 종합병원 건립’ MOU
  • 유지혜 기자
  • 승인 2020.02.1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파크 선도사업과 연계···수도권 서남부 최고 병원 기대
기존 초지동 의료부지는 용도 해제 예정
안산시청 제1회의실에서 열린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 종합병원건립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김동규 시의장(왼쪽부터),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 윤화섭 시장, 전해철 국회의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안산시청
안산시청 제1회의실에서 열린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 종합병원건립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김동규 시의장(왼쪽부터),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 윤화섭 시장, 전해철 국회의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안산시청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5일 시청 제1회의실에서 윤화섭 안산시장과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 전해철 국회의원, 김동규 시의장 및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양대학교와 종합병원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으로 안산시와 한양대는 상록구 사동 1271번지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 혁신파크 부지에 종합병원건립 추진을 위한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함께 협력해 나가게 된다.

앞서 시는 고령사회 진입 등 의료수요 증가를 대비해 초지동 종합의료시설 부지에 종합병원 유치를 추진해왔으나, 10년 이상 답보상태에 머물러 대체 부지를 검토해 왔다.

한편 의료부지는 용도 해제될 예정이며, 시는 어떤 용도로 이용할 지는 향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던 중 지난해 8월 한양대가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에 선정되면서 바이오생명공학, 의료기업 유치 등 종합병원 복합개발의 가능성이 발견되면서 적극 추진하게 됐다.

한양대 ERICA캠퍼스 인근에는 사동 90블록을 비롯해 대단위 주거지가 조성돼 있으며, 안산선(전철 4호선)이 운행 중이다.

시는 올해 수인선이 개통되는 데다, 향후 신안산선, KTX과 연계한 철도교통망도 확충되는 등 우수한 교통여건을 통해 수도권 서남부 최고의 종합병원이자 의료산업의 거점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관련 사업 추진을 위해 다각적이고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할 계획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오늘은 안산시와 한양대학교가 종합병원을 건립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하고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자리다”며 “향후 바이오·제약·의료기업 유치와 함께 종합병원이 건립되면 의료산업 클러스터가 구축돼 큰 시너지 효과와 함께 시민들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시는 향후 한양대 혁신파크 선도사업이 구체화 되면, 병원 건립 시기 등이 확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국토교통부·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은 대학 내 유휴부지에 도시첨단 산업단지를 조성해 대학을 지역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육성하는 사업으로, 한양대 ERICA캠퍼스에는 연면적 98만4826㎡ 규모의 건물에 정보기술(IT), 생명기술(BT) 등 첨단기술기업의 입주시설과 창업지원 시설, 연구소, 주거 및 문화시설 등이 복합적으로 들어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