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한준 의장 ‘루트66을 달리는 세 남자 이야기’ 북콘서트
상태바
송한준 의장 ‘루트66을 달리는 세 남자 이야기’ 북콘서트
  • 김범수 기자
  • 승인 2019.12.02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 딛고 美대륙 횡단한 최종현 의원 등 격려
송한준 의장이 경기도기숙사 구내 카페에서 열린 ‘루트66을 달리는 세 남자 이야기’ 북콘서트에서 책을 펴낸 최종현 의원(비례)과 김춘봉씨, 서동수씨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송한준 의장이 경기도기숙사 구내 카페에서 열린 ‘루트66을 달리는 세 남자 이야기’ 북콘서트에서 책을 펴낸 최종현 의원(비례)과 김춘봉씨, 서동수씨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안산1)이 장애에 대한 편견과 중년의 무게를 뛰어 넘어 미국 대륙횡단을 해낸 ‘세 남자’를 만나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만드는 데 함께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송 의장은 지난 28일 오후 5시 경기도기숙사 구내 카페에서 열린 ‘루트66을 달리는 세 남자 이야기’ 북콘서트에서 최근 미국 자동차 여행을 마치고 책을 펴낸 최종현 의원(비례)과 김춘봉씨(51), 서동수씨(54) 등 ‘세 남자’의 도전과 성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송 의장과 공동 저자인 김소라 작가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정희시 보건복지위원장 및 도의원을 비롯해 경기도지체장애인 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최 의원 등 세 남자는 ‘장애가 있는 50대’라는 공통의 ‘약점’을 딛고 지난 8월 5일부터 24일까지 20일 간 미국 66번 국도인 ‘루트66(Route66)’을 자동차로 횡단하고 돌아왔다.

‘루트66’은 동부 시카고에서 서부 로스앤젤레스 산타모니카까지 총 3,940㎞에 달하는 미국 최초의 대륙횡단 고속도로로, 최 의원 등은 ‘장애를 이겨내고 미국 땅의 끝에서 끝까지 달려보겠다’는 꿈을 실현하고자 함께 여행을 계획하게 됐다.

특히, 송 의장은 출발 전인 8월 2일 이들을 의장 집무실로 초청해 격려하는 한편, 여행 이후인 9월 10일에도 재차 만나 복귀를 환영하는 등 각별한 관심을 쏟은 인연으로 이번 행사의 사회를 맡게 됐다.

송한준 의장은 “여행 전 커다란 결단을 내린 세 분에게 도전과 여행의 기록을 담은 책을 펴내면 축사가 아닌 사회를 맡는 것으로 선물하겠다고 약속했었다”면서 “142명의 도의원을 대표해 약속을 지키는 의원의 모습을 이 자리에서 보여드리기 돼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는 이들 여행의 경비를 지원한 클라우드 펀딩에 참여자에게 글과 그림으로 구성된 여행기를 책으로 되돌려 주고자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