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종 이사장 ‘민간통일운동 유공자' 대통령 표창
상태바
윤기종 이사장 ‘민간통일운동 유공자' 대통령 표창
  • 김범수 기자
  • 승인 2019.12.02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기종 이사장이 통일부의 민간 통일운동 유공 정부포상 전수식에서 유공자 대통령 표창을 받고 있다. 사진=한겨레통일포럼
윤기종 이사장이 통일부의 민간 통일운동 유공 정부포상 전수식에서 유공자 대통령 표창을 받고 있다. 사진=한겨레통일포럼

(사)한겨레평화통일포럼 윤기종 이사장이 민간 통일운동 분야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25일 통일부가 개최하는 ‘2019년 ’민간 통일운동 유공 정부포상 전수식’에서 윤 이사장이 ‘민간통일운동 유공자’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받은 것이다.

이는 통일부가 매년 국민의 통일의식 제고와 민간부문의 통일운동 활성화를 위해 시상해온 분야로, 안산 지역에서 20여 년 민간 통일운동을 해 온 윤 이사장의 공로를 정부에서 인정한 것이다.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안산본부 상임대표를 맡고 있기도 한 윤 이사장은 2000년 6.15공동선언 발표 이후 같은 해 8월 지역 통일운동의 일환으로 안산통일포럼의 창립을 주도했고,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통일교육 과정인 ‘평화통일지도자과정’을 개설해 현재까지 연 2회 실시하고 있다.

안산YMCA 창립이사이자 이후 안산YMCA 이사장, 한국YMCA 전국연맹 부이사장을 역임하며, '한국YMCA 평화통일 교재‘를 연구, 제작하는데 참여했고, 지역 YMCA에서 평화통일아카데미를 개설해 시민 통일교육에 힘쓰기도 했다.

또 2019년에는 ‘안산통일조례 제정을 위한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활동하며 ‘안산시 남북교류협력 및 평화통일 기반조성에 관한 조례’가 제정되는데 기여했다.

윤 이사장은 “죽을 때까지 조국의 평화적, 자주적, 민주적 통일에 헌신하라는 소명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여러 가지 험난한 과정은 있지만 남북 화해와 협력으로 마침내 통일된 조국이 동북아, 아니 세계에 우뚝 서는 여정은 필연이기에 우리 함께 통일된 조국의 자랑스러운 국민이 되자”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