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소장 한국화 진본 최초 공개
상태바
안산시 소장 한국화 진본 최초 공개
  • 안산타임스
  • 승인 2019.10.08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문체부 ‘단원의 도시’ 선정 이후 꾸준히 진본 수집
김홍도, 강세황, 최북 작품 등 보물같은 19점 볼 기회

전시명 <단원아회檀園雅會, 200년 만의 외출>

(재)안산문화재단(이사장 윤화섭)이 안산시가 지난 10년간 수집한 단원 김홍도와 표암 강세황 등의 한국화 진본을 최초로 선보이는 전시회를 연다.‘안산시소장진본전<단원아회檀園雅會, 200년 만의 외출>이라는 이름으로 열리는 본 전시는 오는 10월 10일부터 단원미술관에서 관람할 수 있다.

안산시는 1991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안산을 ‘단원의 도시’로 명명한 이후 꾸준히 단원 김홍도의 작품과 안산에서 활동한 예인들의 작품들을 함께 수집하며 단원과 안산의 연관성을 찾고자 부단히 노력해왔다. 이 노력의 성과로 조선 후기를 대표하는 김홍도와 교유(交遊)관계에 있는 강세황, 심사정, 최북, 허필 등 총 19점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공개하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단원 김홍도와 교류를 하였던 인물들이 등장하는 「균와아집도筠窩雅集圖」에는 당시 안산에서 활동했던 강세황, 심사정, 최북, 허필 등이 그려져 있다. 안산시는 이 「균와아집도筠窩雅集圖」를 기반으로 등장인물들의 작품을 모아 왔고, 인물들의 관계를 통해 과거 문화예술의 중심지였던 ‘안산’을 재조명한다는 계획이다.

전시는 두 가지의 이야기로 나뉜다. 먼저, 첫 번째 이야기 ‘雅; 단원과 표암’에는 김홍도와 강세황의 작품이 전시된다. 김홍도는 안산에 거주하던 강세황에게 그림을 배우며 안산에서 유년시절을 보냈다. 스승인 표암은 단원의 재능을 칭찬하며 모든 분야에 뛰어나 “한 세대를 울리며 후대에까지 전하기에 충분하다” 하였다. 단원과 표암은 사제관계에서 나아가 정조 15년(1791년)까지 예술적 동반자로 평생을 이어간다. 단원과 표암은 함께 그림을 그리거나, 표암이 단원 그림의 평을 써주기도 하면서 ‘나이와 지위를 뛰어넘는 친구’로 지낸 것으로 전해진다. ‘雅; 단원과 표암’은 두 예인의 작품을 통해 맑고 바른 관계를 보여주기 의한 기획 의도가 담겨 있다.

두 번째 이야기 ‘會; 安山 아래 모이다’ 에서는 18세기 조선 문화예술의 중심지 안산에서 단원 김홍도, 표암 강세황, 호생관 최북, 현재 심사정, 연객 허필 등은 나이와 신분을 막론하고 서로 어울렸다. 이를 증명하는 대표적인 작품으로 앞서 거론된「균와아집도筠窩雅集圖」가 있는데 지금의 안산으로 추정되는 균와에서 교류와 친목이 가능한 예인들의 풍류 모임을 한 화폭에 담아낸 그림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조선시대 안산에서 활동했던 문인과 화가들의 발자취를 따라가 볼 수 있다.

 

단원 김홍도, 대관령, 18세기, 종이에 수묵담채, 29.7x41.7cm, 안산시(성호기념관) 소장
단원 김홍도, 대관령, 18세기, 종이에 수묵담채, 29.7x41.7cm, 안산시(성호기념관) 소장

단원미술제 선정작가전, 공모전 수상자 20명 시상식도 병행

같은 날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주최하고 안산문화재단(대표이사 백정희)이 주관하는 2019 단원미술제 선정작가 시상식과 전시도 오는 10월 10일 단원미술관에서 열린다.

지난달 있었던 심사에서 단원미술대상(상금 2천만 원)은 김수연 작가가 거머쥐었고, 단원미술우수상(상금 1천만 원)은 쑨지 작가가 차지해 당일 수상한다. 이밖에 10명의 선정작가도 수상식에 참여한다.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작가에게는 작품 전시와 지속적인 작업이 가능하도록 기획전시 및 아트페어 참여 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어 선정작가 10명과 공모전 참여 작가를 포함한 총 20명의 작가 작품을 볼 수 있는 ‘단원에서 270년, 미래를-잇다’라는 제목으로 선정작가공모전도 개막을 알린다. 본 전시는 11월 10일까지 단원미술관 1, 2관에서 총 80여 점에 가까운 작품이 관람객을 맞는다.

이와 함께 미래의 단원 김홍도를 발굴하는 ‘두드림(Danwon of DREAM) 어린이미술공모전’ 수상작품도 안산문화예술의전당 공연동 중앙홀에 전시되어 단원미술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또 11월 4일에는 한국의 대표 화원인 단원 김홍도의 가치를 발견하고 이를 재조명해 보는 ‘2019 단원세미나’가 국립중앙박물관 교육관 소강당에서 열린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홍도의 뜰에서 놀다_PLAY IN 단원’ 전도 단원미술관 내 상상미술공장에서 전시되고 있다. 단원미술제 및 전시에 대한 기타 자세한 문의는 안산문화재단 시각예술실(031-481-0505, 0508)로 하면 된다.

안산시소장진본전 <안산아회>는 12월 1일까지 진행되며, 12월 3일부터는 영인본으로 대체하여 상설로 전시된다. 기타 전시 관련 문의는 단원미술관 031-481-0509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