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연 국회의원 ‘액상형 전자담배’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유해성 경고
상태바
김명연 국회의원 ‘액상형 전자담배’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유해성 경고
  • 김범수 기자
  • 승인 2019.10.07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알고도 모른 체’ 연구용역서 신 유해물질 발견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 안산시단원갑)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 안산시단원갑)

보건복지부가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조사하고서도 이를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 김명연 의원(단원갑, 사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지난 2015년 공주대 학교에 의뢰한 ‘새로운 형태의 전자담 배의 액체상 중 유해물질 분석법 개발및 실태조사’를 통해 액상형 전자담배 에서 카르보닐화합물류 21종, 에탄올 등 휘발성유기화합물 13종 등이 새롭게 발견됐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연구용역은 액상 교체형 전자담배 21종과 액상 일체형 전자 담배 7종과 가향제 283종을 대상으로 유해성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기존에 발견되지 않았던 벤츠알데하이드 등 21종의 카르보닐화 합물과 에탄올과 메탄올 등 휘발성유 기화합물 13종 역시 새롭게 발견된 것 으로 드러났다. 특히 아연, 벤질 알콜 등이 발견돼 이들에 대한 흡입 시 유해성에 대한 분석이 지속적으로 필요 하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다.

그러나 보건복지부는 해당 연구 이후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한 후속 연구를 중단했으며, 실제 성분 실험을 담당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지난해 액상형 전자담배 배출물 시험 시 7 개의 성분을 새롭게 추가했을 뿐 더이상의 연구는 진행되지 않았다.

김 의원은 “정부당국이 유해성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아무런 후속 연구와 대처가 없었다는 것은 정부의 직무유기라”고 설명하며 “정부가 이렇게 손을 놓고 있는 동안 전자담배 회사들은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며 세를 불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미국 CDC(미국질병통제예 방센터)는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 의심환 자가 800명이 넘자 해당 회사의 대표가 사퇴했으며 중국에서는 이틀 만에 업체 자체적으로 판매를 중단했다”며 “그런데 국내에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만을 고수하는 것은 우리나 라를 기만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