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골목경제 살리기 행보 ‘엄지 척’
상태바
윤화섭 안산시장, 골목경제 살리기 행보 ‘엄지 척’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9.09.17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상권·서민경제 살리기…더불어 살아가는 지역경제 만들자”
재래시장 방문해 ‘다온’으로 장보고, 상인들 격려
윤화섭 안산시장, 골목경제 살리기 행보 _엄지 척_(윤화섭 안산시장이 12일 재래시장에서 _다온_을 이용해 물건을 구입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 골목경제 살리기 행보 _엄지 척_(윤화섭 안산시장이 12일 재래시장에서 _다온_을 이용해 물건을 구입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이 재래시장을 방문해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청취하며, 시민들의 시장 이용을 호소하는 등 ‘골목상권·서민경제 살리기’에 직접 앞장서고 있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지난 12일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래시장 등에 활력을 불어넣고 훈훈한 정이 가득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원곡동 보성상가와 주변 재래시장을 방문하는 등 민생 챙기기 행보에 나섰다고 17일 밝혔다.

윤 시장은 이날 지역화폐 유통 활성화를 위해 안산사랑상품권 ‘다온’을 이용해 제수용품과 생활용품을 직접 구입하며 전통시장 살리기에 힘을 보탰다. 시장 곳곳을 돌아보며 추석 물가를 꼼꼼히 체크하고 대형마트·온라인 쇼핑몰과의 경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격려했다.

재래시장의 한 상인은 “안산사랑상품권 다온을 많이 사용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경제도 살릴 수 있고 시민들도 할인혜택을 받아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며 시민들의 많은 시장 이용을 호소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우리 이웃인 소상공인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싱싱하고 품질 좋은 농수축산물을 싸게 구입할 수 있는 재래시장을 많이 이용하는 것이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지역 사회를 만들어 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위축된 지역 경제 회복을 위한 ‘골목상권 살리기’ 운동의 일환으로 안산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를 확대하고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골목상권 특별보증 규모 확대, 복합청년몰, 착한업소 모집 등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시책들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