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 거모지구 ‘경기 신규공공주택 주민지원단’ 본격 운영
상태바
시흥 거모지구 ‘경기 신규공공주택 주민지원단’ 본격 운영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9.08.26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상 등에 관한 궁금증해소 및 행정절차 안내 … 주민편의제공 통한 갈등 최소화
시흥 거모지구 : 8.28~ 매주 수요일 군자동 행정복지센터
도는 ‘주민지원단’ 운영을 통해 총 36건의 민원 등을 처리, 주민과 사업시행자 간 ‘소통창구’를 마련함으로써 공공주택지구 보상 등을 둘러싼 갈등을 완화를 위해 주민지원단과 협의하고 있다.
도는 ‘주민지원단’ 운영을 통해 총 36건의 민원 등을 처리, 주민과 사업시행자 간 ‘소통창구’를 마련함으로써 공공주택지구 보상 등을 둘러싼 갈등을 완화를 위해 주민지원단과 협의하고 있다.

경기도는 오는 27일부터 부천 원종 및 괴안, 시흥 거모 공공주택지구를 대상으로 ‘신규 공공주택지구 주민지원단’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신규 공공주택지구 주민지원단’은 ‘3기 신도시’를 비롯한 공공주택지구 사업과 관련, 보상 등에 관한 지역주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행정절차를 안내하는 등 주민편의를 제공하고자 도가 관할 지자체 및 사업시행자와 협력해 운영하고 있는 선제적 행정제도다.

도는 ‘주민지원단’ 운영을 통해 총 36건의 민원 등을 처리, 주민과 사업시행자 간 ‘소통창구’를 마련함으로써 공공주택지구 보상 등을 둘러싼 갈등을 완화를 위해 주민지원단과 협의하고 있다.
도는 ‘주민지원단’ 운영을 통해 총 36건의 민원 등을 처리, 주민과 사업시행자 간 ‘소통창구’를 마련함으로써 공공주택지구 보상 등을 둘러싼 갈등을 완화를 위해 주민지원단과 협의하고 있다.

시흥 거모지구 지원단은 28일부터 매주 수요일 군자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지역주민들과 만난다.

앞서 도는 과천시와 함께 지난 3월부터 매주 월요일마다 시청에서 총 21회에 걸친 ‘주민지원단’ 운영을 통해 총 36건의 민원 등을 처리, 주민과 사업시행자 간 ‘소통창구’를 마련함으로써 공공주택지구 보상 등을 둘러싼 갈등을 완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도는 ‘주민지원단’ 운영을 통해 총 36건의 민원 등을 처리, 주민과 사업시행자 간 ‘소통창구’를 마련함으로써 공공주택지구 보상 등을 둘러싼 갈등을 완화를 위해 주민지원단과 협의하고 있다.
도는 ‘주민지원단’ 운영을 통해 총 36건의 민원 등을 처리, 주민과 사업시행자 간 ‘소통창구’를 마련함으로써 공공주택지구 보상 등을 둘러싼 갈등을 완화를 위해 주민지원단과 협의하고 있다.

이번에 시흥에서 운영되는 ‘주민지원단’ 또한 실질적인 보상대책 수립을 위한 의견 청취 및 주민들의 재정착 방안 모색 등을 통해 ‘공공주택지구’를 둘러싼 갈등을 최소화해 나갈 방침이다.

김준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국토교통부가 추진하고 있는 수도권 내 30만호 주택공급 가운데 80%이상이 도내에 공급 예정인 만큼 공공주택사업에 대한 도민들의 관심이 크다”라며 “도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토지 수용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주민지원단 운영을 비롯한 다양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