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원미술관 기획전시 '이미지: 매혹의 연금술' 展 개최
상태바
단원미술관 기획전시 '이미지: 매혹의 연금술' 展 개최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9.07.1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미술이 보여주는 이미지의 향연
권오상, 이이남, 진기종, 임택 등 다채로운 작품 전시
  안산문화재단이 오는 8월 31일까지 단원미술관에서 한국 현대미술 작품을 즐겁게 읽어 볼 수 있는 <이미지: 매혹의 연금술> 전시를 진행한다.
안산문화재단이 오는 8월 31일까지 단원미술관에서 한국 현대미술 작품을 즐겁게 읽어 볼 수 있는 <이미지: 매혹의 연금술> 전시를 진행한다.
안산문화재단이 오는 8월 31일까지 단원미술관에서 한국 현대미술 작품을 즐겁게 읽어 볼 수 있는 <이미지: 매혹의 연금술> 전시를 진행한다.

안산문화재단(대표이사 백정희)이 오는 8월 31일까지 한국 현대미술 작품을 즐겁게 읽어 볼 수 있는 <이미지: 매혹의 연금술> 전시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4일부터 단원미술관에서 진행하고 있는데 관객이 현대미술 작품을 만날 때 일차적으로 경험하게 되는 이미지에 관한 이야기를 쉽게 풀어 보고 매력을 엿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전시는 현재 한국미술에서 괄목할 만한 작품 활동을 벌이고 있는 작가들의 작품으로 구성되어 중량감을 더하고 있다는 평가다.

섹션은 <이미지, 상상된 것과 은유된 것>과 <이미지, 가벼운 것과 무거운 것> 등 두 개 분야로 구성해 진행한다. 섹션1은 풍경을 재구성하거나 일상에서 마주하는 다양한 관계와 사회적 현상 들을 재해석 해 회화, 설치, 사진, 조각 등으로 이미지를 증폭하는 이경미, 김보민, 임택, 김규식, 노기훈, 윤기원, 아트놈, 돈선필, 이부록의 작품들이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섹션2에서는 재료적 경계가 없어진 현대 조각의 확장성과 디지털화 된 이미지가 어떻게 관람객들을 매료하는지 보여주는 권오상, 진기종, 이미남의 작품이 더해져 ‘이미지의 매혹’이라는 본 전시의 주제를 풍성하게 하고 있다.

특히, 가벼운‘사진 조각’으로 미술계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는 권오상 작가가 자신의 흉상 사진 조각의 대부분을 본 전시에 처음으로 대거 선보이고, 고양이 작가로 국내외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이경미 작가와 젊은 작가군에서 뜨거운 조명을 받고 있는 돈선필 작가, 한국 팝아트 부분에서 오랫동안 두각을 나타내 온 윤기원 작가, 제12회 KT&G SKOPF 올해의 작가로 선정된 김규식 작가 등이 이번 전시에 신작들을 선보여 전시의 밀도를 높였다.

이번 전시는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매 11시, 14시, 16시 마다 전문 도슨트(박물관이나 미술관 등에서 관람객들에게 전시물을 설명하는 안내인)가 전시 투어를 진행해 관람객들의 이미지 읽기를 돕는다. 또한 매주 수요일에는 오후 9시까지 전시 운영을 연장해 직장인, 근로자들의 전시 관람 편의성을 도모한다.

전시는 58일간 유료로 진행되며, 일반/대학생은 4,000원, 초중등학교 군경 등은 1,000원, 10인 이상 단체는 500원, 미취학아동/65세이상 노인/장애인 등은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이벤트로 안산시민은 입장료가 50% 할인된다. 전시 관련 문의는 031-481-0504(단원미술관)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