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산고, '자사고 폐지를 목적'으로 한 경기도교육청의 희생양”
상태바
“동산고, '자사고 폐지를 목적'으로 한 경기도교육청의 희생양”
  • 이태호 기자
  • 승인 2019.07.08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산고 자사고 취소 청문서 졸업생 학부모 성명 발표

동산고가 경기도교육청의 평가에서 자사고 지정 취소처분을 받은 가운데 동산고의 자사고 취소 절차 청문이 8일 오후 수원보훈 교육연구원 소강의실에서 진행됐다.

이날 청문은 경기도교육청이 위임한 변호사 주재 하에 동산고 교장, 교감, 학교 법인 이사 등 7명이 참석했으며, 경기도교육청의 자사고 평가를 담당하는 관계자 5명이 참여 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이날 청문을 완전히 공개해 달라고 요청한 동산고 측에 ‘방청석 30석 (학부모 25석·경기도교육청 5석)만 공개를 허가한다’는 주재자의 판단에 따라 사전에 등록한 참관인만 청문에 참석토록 했다.

이번 청문 주재자는 “오늘 청문은 동산고 측이 의견을 자유롭게 전달해 자사고 지정 취소라는 행정 처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소명 하는 자리”라며 “특별히 비공개할 이유는 없으나 청문 장소 등 원활할 진행을 위해 30석만 마련한 것에 양해를 바란다”라고 모두 발언을 전했다.

이날 졸업생 학부모들은 성명을 통해 “경기도교육청은 민주 국가 발전을 위한 교육 과정을 실천하고 있는지 묻고 싶다”며 “불합리한 지표, 자사고 폐지를 목적으로 한 표적, 특별 감사 등 교육 목적을 위반했다”고 성토했다.

또한 “교육부는 이를 묵살하지 말고 엄중히 검토해야 한다”며 “오늘 청문 과정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반영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동산고는 재지정 평가 기준점에서 약 8점이 모자란 62.06점을 받고 재지정 취소 결정이 내려진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