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교육 경제 속보
안산 관내 농협조합장, 새대 교체 바람현 조합장 3명 중 2명 낙선

지난 13일 치러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의 개표 결과, 관내 조합장 중 2명의 새얼굴이 탄생하게 됐다.

공교롭게도 70대 대선을 노리던 두 현직 조합장이 모두 3위로 낙선한 반면, 50대로 젋은 안산농협의 박경식 조합장은 여유있게 자리를 지켰다.

반월농협은 최기호 후보가 619표, 38.32%의 지지를 얻어 당선됐으며, 이광수 후보가 522표, 이한진 현 조합장이 391표를 얻으며 그 뒤를 이었다.

6명이 각축을 벌였던 군자농협은 조인선 후보가 730표, 27.36%의 지지로 1위를 차지했으며, 정한욱 후보가 563표로 2위, 안병안 현 조합장이 435표를 얻어 3위를 차지했다.

3선에 성공한 안산농협의 박경식 조합장은 1,047표, 70.03%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으며, 손창서 후보가 433표로 2위를 차지했다. 전광철 후보는 15표를 얻는데 그쳤다.

 

이태호 기자  kaz@ansantimes.co.kr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