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도시공사, 소규모 재난·취약시설
상태바
안산도시공사, 소규모 재난·취약시설
  • 이태호 기자
  • 승인 2019.02.12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도시공사는 관내 소규모 재난·취약시설 무상 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무상 안전점검은 준공 후 15년이 경과하 고, 연면적이 1,000㎡~5,000㎡ 미만이며, 법정 점검에서 제외되어 비교적 안전에 취약한 시설물을 대상으로 한다.

안산도시공사(사장 양근서)는 관내 소규모 재난·취약시설 무상 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무상 안전점검은 준공 후 15년이 경과하고, 연면적이 1,000㎡~5,000㎡ 미만이며, 법정 점검에서 제외되어 비교적 안전에 취약한 시설물을 대상으로 한다.

공사는 안전점검을 통해 시설물의 ▲구조안전성 ▲건축마감 ▲관리 상태를 살펴본 후, 향후 시설물을 적정하게 유지 관리 할 수 있도록 컨설팅도 진행한다.

안산도시공사 안전진단사업 담당자는 “그동안 법정 점검 대상에서 제외되어 안전 사각지대에 있었던 시설물을 집중해서 점검할 예정이다”며 “많은 시민들이 더욱 안전하고 편안한 환경 속에서 생활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사는 오늘 7일부터 22일까지 무상 안전점검 신청 및 접수를 시작하며 민원·소송 등 피해분쟁 시설물은 신청 대상에서 제외된다.

올해 소규모 재난·취약시설 무상 안전점검은 상반기 3~4월, 하반기 7~8월로 나누어 실시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