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안산시 밤하늘 장관…환상의 개기월식 펼쳐져
사진제공 안산시 공보관

1982년 12월 이후 35년 만이라는 ‘슈퍼·블러드·블루문’ 개기월식 현상이, 1월 31일 안산시 밤하늘에서 관찰됐다.

보름달이 뜨는 블루문과 연중 가장 큰 보름달인 슈퍼문, 여기에 붉은 기운이 도는 개기월식까지, 진기한 광경의 우주쇼가 ‘숲의 도시 안산’을 배경으로 펼쳐졌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31일 저녁 9시 51분부터 시작돼, 10시 30분에 최대에 이르렀다.

사진은 31일 저녁 8시 30분부터 다음날 0시 30분까지, 안산시청 옥상에서 600mm 망원렌즈로 4시간동안 촬영됐다.

이날은 아쉽게도 밤하늘에 구름이 많이 끼어, 부분월식이 시작되는 초반부는 카메라에 담지 못했다.

김태창 기자  ktc@ansantimes.co.kr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