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민주당 전해철 도당위원장.국민의당 박주원 전 도당위원장8일 오전 기자회견갖고 입장밝혀
전해철, 도장위원장직 사퇴
박주원, 썩은정치 청산하자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전해철 위원장이 8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갖고 경기도당 위원장직을 사퇴했다.

전해철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공정한 경선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경기도당위원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전해철 위원장이 이같이 밝힌 이유는 향후 경기도지사에 출마하기 위한 사전포석으로 만약에 있을 수 있는 불공정경쟁의 지적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전 위원장은 “공정한 경선을 위해 도당위원장을 사퇴하고 한 명의 당원으로 경기도민 여러분의 판단을 받고자 한다”고 말하고 “대선 승리에 이어, 지방선거 승리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헌신하고 어느 자리 어떤 역할이든 필요한 일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전 위원장은 “오히려 훨씬 치열하게 경기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매진하고 필요한 일을 하겠다”고 강조해 결국 도지사 선거에 후보로 참여할 것임을 강하게 내비쳤다.

이와 함께 이날 오전 11시 국민의당 전 경기도당 박주원 위원장도 안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패구조를 청산해 썩은 정치를 바꾸고 깨끗한 대한민국, 편안한 안산을 함께 만들자”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지난 민선4기 안산시장 때 무죄석방 후 자신의 사건이 조작된 것임을 설명하고 “성완종 리스트는 아직도 살아있다. 안산의 시화MTV분양특혜, 안산레이크타운 비리의혹, 대부바다향기테마파크 사건 등에 대해서도 사정당국의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태창. 이태호 기자  kaz@ansantimes.co.kr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창. 이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