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도당위원장 공정경쟁위해 사퇴8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
도지사 출마...강력 시사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이 8일 오전 10시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갖고 공정한 경쟁 을 위해 도당위원장직을 내놓는다고 밝히고 있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이 8일 오전 10시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갖고 공정한 경쟁을 위해 도당위원장직을 내놓는다고 밝혔다.

전해철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공정한 경선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경기도당위원장직을 사퇴하고자 한다”면서 그동안 “경기도당위원장에 취임한 후 강력한 수권정당, 정책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민주당 경기도당은 지난 대선, 당과 당원 동지 여러분이 혼연일체가 되어 정권교체의 선봉에 섰고, 이 모든 일에 함께 해 주신 자랑스런 경기도 당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아쉬움도 나타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승리는 매우 중요하고 민주당이 국민의 신뢰와 지지 속에 승리하기 위해서는 먼저 우리당 후보들 간의 치열한 경쟁이 전제되어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공정함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 위원장은 “공정한 시스템 공천이 당의 경쟁력을 살리고 승리하는 길이라고 강조해 왔고 중앙당에 집중된 공천권을 시‧도당에 이양함으로써 권한을 분산시키는 분권정당을 실현해 내기 위한 당헌‧당규 준수를 강력히 촉구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런 일련의 과정에서 전 위원장은 “분권과 시스템 공천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이를 이루어왔음에도 제가 도당위원장직을 수행하는 것이 마치 도당 공천권을 활용하려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공정성에 한 점 의문을 남길 우려가 있다면 내려놓는 것이 순리라고 생각했다”면서 “이제 공정한 경선을 위해 도당위원장을 사퇴하고 한 명의 당원으로 경기도민 여러분의 판단을 받고자 한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그러나 대선 승리에 이어, 지방선거 승리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헌신하고 어느 자리 어떤 역할이든 필요한 일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는 결코 변함없다”고 강조하고 “오히려 훨씬 치열하게 경기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매진하고 필요한 일을 하겠다”는 것으로 경기도지사 출마를 강하게 시사했다.

김태창 기자  ktc@ansantimes.co.kr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