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이호민 칼럼
중년의 어깨 통증 (오십견)이호민(한도병원 정형외과)

요즘 40- 50대에 들어서 어깨 통증을 겪는 이들 중 대부분은 자신의 병명을 ‘오십견’이라고 진단을 하고 진료실을 내원 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곤 찜질을 하며 버티거나 심지어는 주변에서 오십견에 좋다고 하는 약을 구해 복용하기도 하다. 오십견이란 이름이 50대에 잘 생긴다 해서 붙여진 이름은 맞지만 실제 중년에서 발생하는 어깨 통증의 3분의2 정도는 회전근개의 염증이나 파열이 원인이 된다.

회전근개는 어깨를 싸고 있는 4개의 힘줄인데 실제 수술하다 보면 연이서 있어 힘줄 군을 형성한다. 회전근개 중에서도 극상근이라는 힘줄이 견봉이라는 어깨뼈 밑으로 이동하면서 반복적 손상으로 파열이 생기고 주위에 염증 반응을 일으켜 운동 제한을 유발 하는 것이 회전근개 질환이다 엄밀하게 말하면 오십견은 이러한 회전근개 파열로 움직임이 저하된 어깨가 굳어져서 팔을 들어 올릴 수 없어 통증을 유발 하는 상태이다. 아마도 동결견 이라는 용어와 혼용해서 사용하는 것 같다.

회전근개파열의 증상으로는 팔을 위로 올릴 때 통증이 생기고 팔을 완전히 외전 시키면 증상이 사라지며 통증을 유발하는 운동범위가 있으며 때로는 어깨에서 마찰음이 들리기도 한다. 통증은 전방부나 외측부에서 통증이 생기며 밤에 통증이 심해서 잠을 깨게 만드는 원인을 제공한다.

증상은 좋아졌다가 나빠지는 것을 반복하기도 한다. 회전근개파열을 오랜 시간동안 방치하면 파열된 힘줄이 안으로 말려 들어가 지방으로 변성되고 심한 경우, 힘줄 내부에서 재 파열돼 봉합 자체가 불가능해지고 건 파열에 의한 관절증으로 발전하여 어깨의 심한 통증과 기능 제한을 가져오게 됩니다.

회전근개파열의 증상이 의심되면 초음파 검사나 MRI 검사를 통해 파열의 위치와 크기를 정확하게 파악하여 치료 방향을 결정한다.

치료는 약물치료나 물리치료등 일단 보조적 치료를 요하나 MRI 검사에서 파열이 확실하고 통증이 심하여 밤에 잠을 설치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한다.

수술적 치료의 방법에는 전통적인 개방적 방법이 있으나 요즘은 대부분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수술로 작은 수술 상처와 빠른 회복 등으로 많은 장점이 있어 이를 선호한다.

관절내시경은 피부에 4∼8mm 정도의 구멍만 내고 초소형 카메라를 통해 관절을 직접 볼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관절내시경으로는 CT나 MRI로 파악하지 힘든 병의 진행 상태도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은 물론이며 동시에 수술도 가능하다.

수술이 끝난 후에는 재활치료가 중요하다. 어깨관절은 근육의 힘에 의하여 달려있는 관절이므로 균형된 근육 강화운동이 관절 기능 유지에 필수적이다. 이러한 이유로 전문의에게서 수술과 연계된 재활운동프로그램이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다.

 

안산타임스  webmaster@ansantimes.com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