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김태창 칼럼
전해철.박주원 두 정치인에 거는 기대

8일 안산출신 두 거목이 큰 정치를 하겠다고 기자회견을 갖고 향후 일정과 각오를 밝혔다.

한명은 경기도의회에서 또 한 명은 안산시청에서 도민과 시민을 만났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위원장으로 활동하던 전해철 위원장이 이날 오전 10시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위원장직 사퇴를 공직 선언했다.

차후에 경기도지사에 나가게 될 경우 만일에 있을 수도 있는 공정경쟁 시비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따라서 본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경기도지사에 출마한다고 선언하지는 않았지만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로 뛰겠다는 강한 의지표명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전해철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공정한 경선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경기도당위원장직을 사퇴하고자 한다”면서 그동안 “경기도당위원장에 취임한 후 강력한 수권정당, 정책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민주당 경기도당은 지난 대선, 당과 당원 동지 여러분이 혼연일체가 되어 정권교체의 선봉에 섰고, 이 모든 일에 함께 해 주신 자랑스런 경기도 당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아쉬움도 나타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승리는 매우 중요하고 민주당이 국민의 신뢰와 지지 속에 승리하기 위해서는 먼저 우리당 후보들 간의 치열한 경쟁이 전제되어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공정함이다”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은 “대선 승리에 이어, 지방선거 승리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헌신하고 어느 자리 어떤 역할이든 필요한 일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는 결코 변함없다”고 강조하고 “오히려 훨씬 치열하게 경기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매진하고 필요한 일을 하겠다”는 것으로 경기도지사 출마를 강하게 시사했다.

국민의당 전 경기도당위원장이었던 박주원 전 안산시장도 이날 오전 11시 안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장출마의 서막을 알렸다.

이날 박 전 위원장은 시장출마 사실은 밝히지 않았지만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안산시장에 도전하는 것이 아니냐는 강한 추측을 낳게 했다.

박 전 위원장은 “부패구조를 청산해 썩은 정치를 바꾸고 깨끗한 대한민국, 편안한 안산을 함께 만들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민선4기 시장 재직시 있었던 사건 조작이 문제가 돼 무죄 석방된 얘기를 시작으로 기자회견을 이어갔다.

안산의 원곡동과 초지동일대 재건축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시작된 경남기업 성완종 리스트에 대해서도 강한 사정당국의 수사를 촉구했다.

최근 경남기업으로부터 개건축 조합측에 50 여억원을 되돌려달라는 공문이 도착한 것을 두고는 “수백억원을 보상해도 모자랄 판에 오히려 50억원을 돌려달라니 이게 말이나 되는 것이냐”고 분개하기도 했다.

한 명은 경기도지사로 또 다른 한명은 안산시장으로 뛰게 될 이번 기자회견을 보면서 앞으로는 자신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그 부분을 좀 더 자세히 설명했으면 하는 생각을 시민들이 갖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김태창 기자  ktc@ansantimes.co.kr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