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고발
화랑유원지 수초제거 위한 예산투입 부정적자연에 맡기자는 의견 제시 중앙에 육지를 만들고 데크 연결하자는 의견도 나와

 

단원구 초지동 소재 화랑유원지 갈대제거와 연뿌리 제거를 두고 예산투입이 밑 빠진 독에 물붓기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시는 안산시 화랑유원지 수초제거비용으로 지난 2015년도 3억여원을 들여 갈대를 제거해놓고 내년에는 연뿌리를 제거한다는 명목으로 올해 3억7천여만원을 예산으로 세웠다.

이에 대해 안산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박영근 의원은 “2년에 한번씩 3억여원을 들여 수초를 제거하기보다는 차라리 유원지 중앙을 육지로 만들어 데크로 연결,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방안이 낫겠다”고 지적했다.

그렇게 되면 현재 배를 타고 수초를 제거하거나 뻘 흙을 제거하면서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데 예산 절감차원도 있고 화랑유원지도 더 많은 시민들이 찾는 도심 속 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다는 논리를 폈다.

박 의원은 또 “호수에 있는 갈대나 연은 어느 정도 자라면 자신들이 더 이상 자라지 않을 만큼 자연스럽게 정리가 되는데 사람이 예산을 들여 인위적으로 정리를 하니까 수초는 더 자라려고 하고 그것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예산이 계속 들어가는 것으로 일정기간 동안 자연에 맡기면 갈대나 연은 자연연스럽게 정리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안산시 관계자는 “몇년전 시가 심은 연이 화랑유원지에 너무 많이 자라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일정부분 제거해 주려는 것이다”고 말했다.

김태창 기자  ktc@ansantimes.co.kr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